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1 오후 03:23: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다중이용시설(전통시장) 화재예방" 요령


CBN뉴스 기자 / 입력 : 2015년 12월 11일
↑↑ 경주소방서 동부119안전센터장 권태광
ⓒ CBN 뉴스
[경주소방서 동부119안전센터장 권태광]=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기온이 느껴지는 계절이다. 날씨가 추워져 온도 변화가 클수록 감기나 다른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또한 우리가 아는 바와 같이 날씨가 쌀쌀해지면 화기를 취급하는 경우가 늘어날 것이고, 이는 화재발생의 증가 요인이 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화재는 장소를 불문하고 예방을 하지 않으면,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예측하기가 어렵다.

한 예로 최근 추석 당일 경주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전통시장에 화재가 발생했다.
개장하지 않은 이른 아침시간에 화재가 발생하여 인명피해가 없어서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화재예방 캠페인을 매년 수차례 실시하고, 소방안전관리자 중심의 예방 및 소방시설 점검 등 실시하였음에도 화재발생의 위험성은 항상 존재한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화재발생을 효율적으로 예방할 것인가?

첫째, 전기화재 예방이다. 멀티콘센트에 소비전력이 높은 난방기구와 함께 여러 개의 전기제품 코드를 사용하는 문어발식 사용은 용량 초과에 의한 과열로 화재위험이 높으므로 반드시 금지해야 한다. 또한 가전제품, 특히 김치냉장고는 벽과 10cm 이상 이격시키고, 오래 사용하였을 경우 뒷부분 냉각팬 주위에 먼지 뭉치는 전기스파크에 의한 주된 화재 원인이 되므로 청소를 해줘야 한다.
 
둘째, 가스시설 점검을 주기적으로 해야한다. 전통시장에는 주로 도시가스(LNG)를 사용하는데, 배관 접합부 등에서 가스가 새는지 비누거품으로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또한 차단기 작동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반드시 사용 후 밸브를 잠그는 습관을 들여야 하며, 음식물을 가스렌지 위에 올려놓고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해야 한다.
 
셋째, 시장의 각 대상마다 소화기를 비치해야겠다. ‘소화기 한 개가 소방차 한 대 보다 낫다’는 말은 화재발생 초기에는 그 만큼 소화기 사용이 중요하다는 의미이다.

화재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는 말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니다. 소방안전
관리자 중심의 꼼꼼한 관심과 각 상인들의 화재예방 의식이 화재예방의 초석임을 명
심해야 할 것이다.
CBN뉴스 기자 / 입력 : 2015년 12월 11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