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1 오후 03:23: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일반

3월 1일을 기리며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3월 02일
↑↑ 경북남부보훈지청 보상과 정나라
ⓒ CBN뉴스 - 경주
[경북남부보훈지청 보상과 정나라] 1919년 3월 1일은 우리 민족이 일제의 식민통치에 항거하여 독립을 요구한 날로서 우리 역사에 있어 중요한 날이다. 3·1절은 광복을 위한 우리 민족의 용맹과 투지를 상징하는 반성과 기념, 경축의 날이다.

3·1운동은 우리 민족이 스스로와 국가를 바라보는 시각의 전환을 의미했다. 새로운 세대의 애국자들에게 영감을 주었고 독립을 위한 투쟁을 한국 정치의 최전선으로 가져왔다. 사회적 지위, 성별, 나이를 불문하고 한 민족이 하나가 되어 하나의 대의를 위해 싸운 순간이다. 

이날 진행된 평화시위는 독립 만세를 넘어 한민족의 화합과 단합을 촉구하는 것이었다. 또한 한국 사람들의 곤경에 대한 인식을 국제 사회에 알리는 데 도움이 되었으며, 이로 인해 한국 독립 운동에 대한 지원이 증가하기도 했다.

3·1운동은 인도주의에 따라 비폭력적이고 평화로운 시위를 추구했다. 그러나 일제 식민 당국은 이에 폭력과 잔인함으로 대응했기 때문에 많은 희생이 있었다. 가혹한 탄압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침묵을 거부했고 그들의 목소리는 온 나라에 계속 울려 퍼졌다. 학생, 노동자, 농민, 지식인 등 각계 각층의 평범한 사람들 모두가 시위에 동참했다.

그들은 자유를 요구하는 만세를 외치며 거리를 행진했다. 시위대는 일본 당국의 폭력적인 탄압을 받았고, 일본 당국은 운동의 많은 지도자들을 체포하고 투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인민의 저항과 항의는 계속되었다.

3·1절은 과거의 일만은 아니며, 현재와 미래에 관한 것이다. 매년 돌아오는 3월 1일은 독립을 위해 싸운 선열들의 희생과 투쟁을 기억하는 기회이다. 우리 조상들의 용기와 결단력을 기리고 그들의 경험에서 배울 수 있는 교훈을 되새기는 날이다. 

이것은 우리의 자유와 독립이 결코 당연시되어서는 안 되며 우리의 권리와 자유를 보호하고 수호하기 위해 경계를 늦추지 않고 헌신해야 한다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

3·1절은 한국이 그동안 이룩한 발전을 기념하는 기회이기도 하다. 선열들이 이뤄낸 독립을 되새기고 대한민국을 번영하고 민주적인 국가로 일궈낸 우리 민족의 공적을 기리는 날이다.

억압 속에서도 변화를 가져오는 평범한 사람들의 힘을 일깨워주는 중요한 사건인 3·1절. 독립을 위한 우리 민족의 용기와 투지는 자유와 정의를 추구하는 모든 이들에게 영감을 준다. 선조들의 희생과 투쟁을 기리고, 미래 세대를 위한 자유와 민주주의의 원칙을 수호하여 더 나은 조국의 미래를 위해 힘써 노력하자.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3월 02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