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5 오후 05:26: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월성원전 월성2호기 사용기한 연장 본사 TF팀 가동

- 2026년(2호기) 2027년(3호기) 2029년(4호기) 사용기한 만료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2년 07월 25일
↑↑ 월성원전 설비 용량
ⓒ CBN뉴스 - 경주
문재인정부 기간중 탈원전 정책을 경험한 원전소재 지역내 주민들은 5년여 원전산업의 배고픔을 너무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탈원전 진영의 논리는 새 정부의 원전확대 정책이 다소 불편한지 아쉼움을 토로하고 있다.

특히, 경주는 중저준위방폐장과 고준위핵폐기물 육상 건식시설이 존재하고 있다. 또한 맥스터 추가건설을 탈원전정부의 정책에 불만을 표 하듯 7기 승인을 특별한 저항을 하지 않고 사실상 묵인해 줬다고 일부에서는 볼멘소리를 하고 있으며, 지역내 이를 두고 여전하게 불만을 공식적인 자리에서도 거론하기까지 한다. 이를 못마땅하게 한 동경주 일부 발전협의회는 행정과 각을 세워 가처분소송까지 해 향후 법의 판단을 두고 촉각을 세우고 있다. 또한 이를 두고 경주시장 역시 유감스럽다는 표현을 여러자리에서 한바 있다.

원전 생태계 복원을 위한 친원전 세력의 거침 없는 행보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지만 월성에 존재하고 있는 중수로 타입 3기가 사용기한만료 시점에 이르고 있으며,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는 사용기한 연장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주민수용성 여부를 월성1호기 사례를 들어 필수 사항으로 선행 되어야 사용기한 연장을 해주겠다는 방침이 있어 발전사업자는 사전 수용성 확보를 하겠다는 의지로 지난 7월 4일 고리2호기를 비롯해 월성2호기 관련 사용기한 연장을 염두한 TF팀이 꾸려져 가동되고 있다.

현 정부는 사용기한 만료 시점이 순차적으로 돌아오고 있는 원전18기를 모두 사용기한을 연장해 전체전력 사용에 30%을 원자력비중으로 채운다는 계획이다.

경주에서 자리한 월성2호기~4호기까지 2026년, 2027년, 2029년 순차적으로 사용기한이 만료가 된다. 발전사업자는 10년여 사용기한 연장을 위해 수용성확보 및 노후 원전을 새롭게 셋팅 하는데 주력을 할것이지만 내부에서는 경제성이 과연 있을까? 라는 의문을 가지면서도 사용기한 연장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하고 있다. 또한 친원전 관계자는 “현재 한국형 원전과 기술력으로 10년이상 발전이 가능하고, 미국역시 노후원전을 새롭게 보완해 20년을 사용기한 연장을 해주고 있다”라고 하면서 20년연장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처럼 원전확대 정부와 탈원전 정부의 과도기에 놓여 있는 경주는 향후 원전산업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어 인근주민들은 기대가 크다. 특히 문무대왕과학연구단지가 조성중에 있고, 방폐장2단계공사, 중수로원전해체센터 건립 등 다양한 원자력관련 시설이 동경권에 자리틀기 위해 공사 및 계획이 한창이다.

또한 최근 주낙영시장이 SMR국가산단을 유치하겠다는 의지를 지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월성원전에 방문했을 때 현정에서 적극적인 의지를 표현 한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주시장은 원전산업이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동해안 원전클러스터 산업육성에 활성화 해야 한다는 기조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탈원전 진영과 일부 원전소재 지역주민들은 여전하게 안전과 최근 월성의 삼중수소에 대한 불만들이 세어 나오고 있어 원전관계자 및 발전사업자는 긴장에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2년 07월 25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