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12-02 오후 03:46: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2022 동리. 목월문학상 ˝제25회 동리문학상 김훈 소설가 `하얼빈`, 제15회 목월문학상 이기철 시인 `영원 아래서 잠시`˝ 선정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2년 11월 24일
↑↑ 수상작가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제영 기자] 동리목월문학상은 한국문단의 양대 산맥을 이룬 경주 출신 소설가 김동리(1913-1995)와 시인 박목월(1915-1978) 두 거장을 기리며, 경향과 유파를 초월하여 우리 문학의 새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문학작품을 발굴하기 위하여 제정된 상이다.

동리목월문학상은 경상북도, 경주시, 한국수력원자력(주)가 공동협찬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며, 동리목월기념사업회가 주관하여 시상하고 있다.

올해로 동리문학상은 25회째, 목월문학상은 15회째 시상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수력원자력(주)는 수상 작가에게 6천만 원씩 연 1억 2천만 원의 상금을 협찬하고 있다.

2022년 동리문학상은 김훈 소설가의 '하얼빈', 목월문학상은 이기철 시인의 '영원 아래서 잠시'가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이번 동리목월문학상은 1・2차 예심 및 본심 모두 창의성, 주제성, 세계성 등 10가지 평가항목에 따라서 이뤄진 것이 특징이다. 문단의 오랜 관행인 봐주기 식 혹은 셀프상 등의 병폐를 초기부터 차단하고 공정한 평가를 하기 위하여 1・2차 예심 심사위원들은 서로 면식이 없는 상태에서 평가점수에 의해 동리문학상에는 36편 응모작품 중 4편을 본심에 올렸고, 목월문학상은 42편 중 5편을 올렸다.

1・2차 예심은 평론가 권성훈 경기대 교수를 비롯하여 각 부문 10여 명이 참여했으며, 또한 본심은 1・2차 예심과 같은 방식을 바탕으로 동리문학상은 원로작가 우한용 이태동 한승원 구모룡 씨가, 목월문학상은 권기호 유안진 김주연 한영옥 씨들이 참여하여 수상자를 결정했다.
 
동리목월문학상 운영위원회 한동철 회장은 이로써 엄중하고 공정한 동리목월문학상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다음달 9일(금) 오후 5시 경주 The-K호텔에서 열린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2년 11월 24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