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1 오후 03:23: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일반

경주시, 글로벌 산업전망 모색! ˝2023 국제 이차전지 포럼˝ 개최

- 경북도 주최, 경북테크노파크 주관 / 국내‧외 전문가 참석해 기조연설 및 주제발표 -
- 향후 경주에 SK에코플랜트의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강원이솔루션의 양극재 소재 제조공장 신설투자 계획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10월 07일
↑↑ 주낙영 시장이 국제 이차전지 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 힐튼호텔에서 6일 이차전지 글로벌 산업전망과 향후 기술개발 등에 대한 토론의 장인 ‘2023 국제 이차전지 포럼’이 열렸다.

포럼은 경상북도 주관, 경북테크노파크 주관으로 이철우 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권혁호 기아자동차 부사장,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 류지훈 에바싸이클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차전지는 전기차의 심장으로 기술혁신이 가장 활발한 분야이며, 반도체와 함께 국내 전략자산의 핵심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산학연관 이차전지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이차전지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발전방안을 제시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 국제 이차전지 포럼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CBN뉴스 - 경주

먼저 부카르트 홀더 VDE 리류어블 대표이사가 ‘세계 이차전지 시장전망과 도전과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가졌다.

이어 박태성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이 ‘이차전지 글로벌 산업전망’을, 이정두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이차전지 PD가 ‘배터리 산업동향의 기술개발 및 정책방향’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주제발표자 2인과 윤승규 기아자동차 상무, 이승환 ㈜에코프로 미래전략본부장, 박재범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 등 5명이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기업‧지자체간 협력 방안에 대한 패널 토론이 이어졌다.

현재 경주시는 모빌리티 산업 패러다임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이차전지 산업분야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시는 지난 9월 강동산업단지 내 SK에코플랜트㈜와 3300억원 규모의 2차 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신설을, 지난해 6월에는 ㈜강원이솔루션과 외동 제내리에 395억원 규모의 이차전지용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하는 투자 양해각서를 각각 맺었다.

또 경주 e-모빌리티 연구단지 내 423억 원의 예산을 들여 2026년까지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이차전지 소재 기술과 신산업 육성에 획기적인 가속 성장 동력을 창출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경주시도 이차전지 분야에 자동차 부품산업과 연계해 차세대 모빌리티 혁신 리더 산업도시 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10월 07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