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1 오후 03:23: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일반

경주시, 추석 전. 후 치솟는 밥상 물가 잡기 `안간힘`

- 경주시, ‘물가대책 종합상황실’ 가동·16개 품목 중점 관리, 읍면동 ‘물가책임관’ 운영 -
- 주낙영 시장 “시민들이 따뜻한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행정력 집중할 것”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8월 30일
↑↑ 경주시가 설 명절을 맞아 지난 1월 지역 전통시장과 상점가 등을 돌며 장보기 행사를 대대적으로 펼치고 있는 모습.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시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추석명절을 앞두고 생활 물가잡기에 나선다.

경주시는 우선 추석물가 안정을 위해 제수용품 등 16개 품목을 중점관리품목으로 지정·관리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다음달 1일부터 10월 1일까지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가동하며 추석 성수품 수급과 가격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같은 기간 ‘물가안전 지도점검반’도 함께 가동해 가격표시제, 원산지표시 이행 실태점검 등 불공정거래행위를 지속 단속할 계획이다.

특히 읍면동별로 임명된 ‘물가책임관’을 통해 가격 인상 품목을 파악하며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어 다음달 13일 유관기관과 함께 민관합동 물가안정 실무대책회의도 연다.

이번 실무대책회의는 폭염, 폭우, 태풍 등에 따른 농산물 공급량 감소와 추석 성수품 수요 증가로 물가 급등이 우려됨에 따라 마련됐다.

또 다음달 18일부터 27일까지 지역 전통시장 및 상점가 등에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대대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 행사를 통해 전통시장 안정화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겠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합리적인 가격으로 지역물가안정에 기여하는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홍보와 지원도 대폭 확대한다.

이밖에도 지역화폐인 ‘경주페이’ 캐시백 상향과 전통시장 등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구매촉진을 통해 지역 내 소비 활동 활성화에도 힘을 쏟을 작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추석을 맞아 시민들이 안심하고 좋은 물품을 구입, 훈훈하고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경주시가 가진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전통시장 가기, 경주페이 사용하기, 착한가격업소 이용 등을 홍보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자발적인 물가안정 참여 분위기를 조성해 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8월 30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