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5 오후 05:26: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주낙영 경주시장, 가루쌀 모내기 현장 방문 `모내기 시연. 농업인 격려`

- 2일 가루쌀 첫 모내기 현장 방문으로 농가 풍년 기원 행사 가져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4년 07월 02일
↑↑ 모내기 시연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이 2일 농업인 격려를 위해 지역 모내기 현장을 방문했다.

주 시장은 이날 경주시 남산동, 동방동 일원 가루쌀 모내기 현장을 찾아 모내기를 시연하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농업인 격려에는 주낙영 시장과 함께 쌀전업농 경주시연합회원 및 가루쌀 재배농가 등 150여명이 동참했다.
↑↑ 농업인 격려
ⓒ CBN뉴스 - 경주

주 시장은 이 자리에서 농민들을 격려하고 직접 이앙기에 탑승해 가루쌀 모내기를 시연했다.

가루쌀은 늦은 이앙으로 모내기를 6월 하순부터 7월 초에 시작해, 10월 중순 수확하는 방식으로, 일반벼 보다 생육기간이 20~30일 짧아 동계작물과 함께 안정적인 이모작 재배가 가능하다.

가루쌀은 가공용 벼로 개발된 쌀 종류로서 쌀알 구조가 성글고 물러 쌀가루를 간편하고 저렴하게 생산할 수 있으며 밀가루 대체용으로 사용이 가능해 밀 수입 의존도를 낮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에서 처음 시도하는 가루쌀의 성공적인 정착을 기원한다”며 “일반 벼 대신 가루쌀 재배면적을 점차 확대하여 쌀 생산량 조정을 통한 쌀값 안정, 더 나아가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4년 07월 02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