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1-30 오전 11:13: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소방서, 겨울철 자체 특수시책 `민. 관 합동 보이는 소화기함 설치`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20일
↑↑ 겨울철 자체 특수시책 '민. 관 합동 보이는 소화기함 설치'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소방서(서장 조유현)는 지난 17일 오후 2시쯤 겨울철 화재예방대책 자체 특수시책의 일환으로 관내 기업안전관리자 단체인 경주시 재난안전협의회(회장 김용현)와 함께 목조 사찰 2곳에 ‘보이는 소화기함’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경주’라는 지역 특성상 겨울철 목조 문화재 및 사찰의 화재위험성이 높고, 대형차가 진입하기 곤란한 좁은 길이 다수 있어 화재 발생시 초기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소화기를 적극 활용하여야 한다.

‘보이는 소화기함’ 설치는 화재 발생시, 소화기로 초기진화하여 생명·재산 피해를 막고자 추진됐다. 전촌리 오봉산 소재 ‘유학사’와 배동 남산 소재의 ‘망월사’에 소화기함 1개당 소화기 2대씩 총 소화기함 12개, 소화기 24대를 비치하였다.

조유현 경주소방서장은 “보이는 소화기함은 화재 발생 초기 시, 소방차 1대의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소화기 사용법을 반드시 숙지해 화재 발생 시 초기 진화에 적극 활용하면 좋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20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