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1-30 오전 09:36: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시, 어업경영자금 `어업인 부담 이자의 30% 이내` 긴급 지원

- 1.1 ~ 10.31 어업인 부담 이자의 30% 이내 지원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20일
↑↑ 경주시청 전경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시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라 수산물 소비 둔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긴급 수혈에 나섰다.

20일 시에 따르면 어업인들의 대출이자 부담을 줄여주는 ‘어업경영자금 이자 긴급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올 1월부터 10월까지 어업경영자금 대출이자 중 어업인 부담 이자의 30% 이내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신청은 경주시에 사업장을 두고, 주민등록 주소지 상 경북도 내 주소를 둔 어업인 중 도내 수협에서 어업경영자금을 대출받은 어업인 또는 어업법인이다.

신청기간은 오는 20일부터 12월 8일까지이며, 신청서와 주민등록초본, 사업자등록증 등 지참해 경주시청 해양수산과 또는 감포·양남·문무대왕면 행정복지센터를 직접 방문 접수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청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해양수산과 및 해당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어업경비 급증과 수산물 소비 급감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들을 위해 긴급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수산업, 다시 살아나는 어촌을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20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