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1-30 오전 08:19: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시 `명품 숲길 조성` 단석산 최적의 등산코스로 `새 단장`

- 경주시, 사업비 3억 들여 단석산 등산로 1.5㎞ 정비, 급경사지 정비하고 방부목 데크, 울타리 등 설치 -
- 주낙영 시장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산행 즐길 수 있도록 등산로 유지관리에 최선 다하겠다” 강조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20일
↑↑ 명품 숲길 조성_단석산 등산로 정비사업 준공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 단석산 천주사와 김유신 동굴을 잇는 등산로가 쉽고 편하게 오르내릴 수 있는 최적의 등산코스로 새롭게 단장됐다.

경주시는 경주 건천읍 단석산 내 천주사와 김유신 동굴(추정)을 연결하는 1.5㎞ 구간 등산로 정비 공사가 최근 마무리 지었다고 20일 밝혔다.

단석산은 경주에서 가장 높은 산(827m)이자 김유신 장군과 화랑들의 기백이 서려있는 곳으로 진달래군락지 등 자연경관이 아름다워 등산코스로 시민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산이다.

앞서 경주시는 사업비 3억원을 들여 올해 6월부터 단석산 등산로 정비사업을 진행해 왔다.

먼저 단석산 등산로 입구는 침목계단으로 꾸몄고, 급경사지는 기존 낡은 계단을 철거하고 방부목 데크와 울타리를 설치했다.

이어 돌붙임과 돌쌓기로 불규칙한 노면을 정리하면서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이용객 편의도 함께 도모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산행을 즐길 수 있도록 등산로 유지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주시는 시민들의 안전과 산림자원을 지키기 위해 이달부터 내년 5월까지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하며 비상대기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20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