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3-23 오후 04:52: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경주시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는 경주가 최적지˝ 유치위원회 공식 출범

- 27일 서울서 지역 출신 유력 인사 10명으로 구성된 유치지원위원회 발족, 유치
구심체 역할 -
- APEC 유치전략 기획, 민간부문 붐 조성, 유관기관 협력 등 유치 당위성 전국 홍보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1월 27일
↑↑ 27일 C.C.M.M 빌딩에서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시유치지원위원회 발대식 후 유치 기원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CBN뉴스 - 경주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주시는 올 11월 ‘2025 제32차 APEC 정상회의’ 유치 도시 결정을 앞두고 유치지원위원회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27일 서울 여의공원로 C.C.M.M 빌딩에서 지역 출신 유력인사로 구성된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시유치지원위원회(이하 위원회) 발대식’을 가졌다.
↑↑ 주낙영 경주시장이 신평 변호사에게 경주시유치지원위원회 위원 위촉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CBN뉴스 - 경주
↑↑ 주낙영 경주시장이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에게 경주시유치지원위원회 위원 위촉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CBN뉴스 - 경주

위원회는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국회의원, 이철우 시의장을 비롯해 신평 변호사,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정휘동 청호나이스 회장, 박몽룡 경주YMCA 전 이사장, 백승관 재경경주향우회장, 류희림 경주문화엑스포 대표이사, 구현모 경북도 국제관계대사 등 다양한 분야 인사 10여명으로 구성됐다.

발대식은 추진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위촉장 수여, 유치 당위 브리핑, 유치 기원 메시지 전달, 기원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위원회는 향후 출범할 범시민유치위원회의 자문과 지원 역할을 맡아 APEC 유치전략 기획, 민간부문 붐 조성, 유관기관 협력 등 경주 유치 당위성을 대내외에 알리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시는 대한민국 최고의 역사문화관광도시를 전 세계에 알리고 1조원을 육박하는 경제유발효과와 8,000여명의 고용창출, 국제적 MICE 관광도시 위상제고 등 경주발전 10년 앞당길 APEC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가장 한국적인 도시 경주는 2012 APEC 교육장관회의 등 16회의 국제행사 성공개최 경험과 세계문화유산 4점, 국보 36점, 사적 77점 등 우리나라 역사문화의 성지이다.

특히 APEC의 주 무대가 될 보문단지가 항아리 모양으로 정상들의 경호. 안전에 매우 효율적이고 특급호텔 등 풍부한 숙박, 회의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있고 지난해 12월 문체부의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으로 보문단지 일대 54만평을 새롭게 리모델링하고 있다.

아울러 2024년까지 276억을 들여 APEC 주 회의장인 화백컨벤션센터 시설을 더욱 보강하여 국제행사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

또한 경주의 문무대왕과학연구소, SMR국가산단, 양성자가속기센터, 중수로해체연구원 건립 등 과학첨단 산업과 포항의 철강, 구미의 전자▪반도체, 울산의 자동차 완성차 등 경주를 중심으로 1시간대의 산업시찰도 가능하다.

아울러 KTX신경주역, 울산. 김해. 대구. 포항경주공항 등 편리한 교통 접근성과 개최시기 불국사▪석굴암 등 가을 단풍경주는 세계 정상들의 찬사가 예상된다.
↑↑ 남미경 관광컨벤션과장이 경주시유치지원위원회 발족식에 참석해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 CBN뉴스 - 경주

앞으로 시는 APEC 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 출범, APEC 유치 포럼, 도. 시민 유치 서명운동, 범도민 지원협의회 창립, 유치기념 문화행사, 대정부 유치활동 전개, 국제 심포지엄. 학술대회 등 경주의 강점을 최대한 살리면서 전국적인 유치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APEC 정상회의를 경주에 유치하는 것은 경주의 미래 백년대계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일이지만, 지방화 시대를 맞아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며, “지역 발전의 구심점을 담당해온 위원회가 경주의 강점을 충분히 설명하고 다양한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APEC이 반드시 경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1월 27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