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1 오후 03:23: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환경/노동

경주시, 희망농원 오․폐수 형산강 유입 원천 봉쇄

- 부서별 긴밀한 협조체계 유지로 오․폐수 차단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6년 03월 30일
↑↑ 희망농원 침전지 내수 슬러지 제거
ⓒ CBN뉴스 - 경주
[이재영 기자]= 경주시는 지난 24일 희망농원 폐수에 관련하여 축산과 가축방역상황실에서 에코물센터, 축산과, 환경과 부서장 및 업무담당자와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결과 에코물센터는 주기적으로 오수관로를 점검해 이상 유무를 기록유지하고 강우시 스크린에 막힘을 막기 위해 현장점검 실시 및 수위센서를 설치키로 했으며 축산과에서는 침전조 준설 및 청소는 물론 오수유입과 유출구의 부유물질 청소를 담당하고, 환경과는 위법시 행정조치키로 했다.

축산과는 희망농원과 긴급 협의 후 지난 25일 장비를 동원, 침전조 청소를 완료했으며, 침전조 입구에 부유물을 걸러내는 스크린 설치도 완료했다.

에코물센터는 농원침전조에서 에코물센터까지 연결되는 오수관 점검을 완료하고 비가 오기전 스크린에 막힘현상이 없도록 해 농원의 오․폐수가 형산강으로 유입되는 것을 원천 봉쇄할 계획이다.

현재 희망농원에는 약 45만마리의 닭을 사육하고 있으며, 계분은 전량 유기질 비료공장 2개소에서 처리하고 있다.

희망농원복지협동회 대표는 “침전조에서 우천시 갑자기 불어난 물로 오수관로가 넘쳐 일부 형산강으로 유입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침전조 관리에 철저를 기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경주시 부서 관계자는 “더 이상 희망농원 오․폐수가 형산강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하며, 경주시도 형산강이 오염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5일 포항시 맑은물사업소장 외 관계자들이 희망농원을 직접 찾아가 침전조 청소현장을 둘러보고 앞으로 경주시에서 관리를 철저히 해 형산강이 오염되지 않도록 당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6년 03월 30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