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1 오후 03:23: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건사고

경주경찰서,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6년 02월 28일
ⓒ CBN 뉴스
[이재영 기자]= 경주경찰서(서장 정흥남)에서는 지난 25일 오후 10시경 회사경영의 어려움을 비관하여 차량 내에서 자살을 기도한 50대 남성을 신속한 대처로 구조한 새내기 경 찰관 곽준영 순경(30세, 남)이 화재가 되고 있다.
  
자살을 암시하는 말을 남기고 귀가치 않고 있다는 112신고로 신속히 출동한 외동파출소 곽순경은 자살기도자가 외동읍 모 공단내에서 딸과 마지막 통화를 하였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동료 직원과 함께 수색 하던 중  

내부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기가 자욱한 차량을 발견, 119구급차량을 요청하는 한편, 의식 없이 앉아있던 남성에게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약 5분간)하여,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자살기도자를 극적으로 살린 곽 순경은 지난해 4월에 경찰에 임문한 새내기 경찰관으로 “중앙경찰학교에서 익힌 심폐소생술이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데 큰 도움이 되었고,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는 경찰관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6년 02월 28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